• 구름많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30.3℃
  • 박무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7℃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2℃
  • 맑음제주 32.1℃
  • 구름많음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30.3℃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이지훈-성지루 등, 죽음의 공기 드리운 참혹한 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백성들을 포기하지 않는 ‘왕자’로 각성했다. 평안도에 위무 차 떠난 그가 현장의 참담함과 관료들의 무책임함 등 현실을 직시, 값진 성장통을 겪은 것. 이처럼 세상 밖으로 한 발을 뗀 차은우에게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13-14회에서는 어명을 받아 평안도 위무사로 나선 이림(차은우 분)과 위무 행렬에 동행한 구해령(신세경 분)이 참담한 현실을 목격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먼저 대신들에게 황해도와 평안도의 두창 피해 보고를 받은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가 이림에게 평안도로 위무사를 다녀올 것을 명했다. 이에 해령은 "제가 두창을 앓은 적이 있습니다"라며 평양 외사를 자처했다.

 

그리하여 이림을 필두로 한 해령, 민우원(이지훈 분), 내관 허삼보(성지루 분) 등의 위무 행렬은 황해도 해주 감영에 도착했다. 그곳에서 이림을 기다린 황해관찰사와 평안관찰사는 "나날이 역병의 기세가 사그라지고 있으니 염려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평안도 상황도 좋아지고 있습니다"고 보고했고, 이림은 마음을 놓았다.

 

이 가운데 이림은 해주에 바다가 있다는 삼보의 말에 해령과 함께 바닷가를 찾았다. 해령은 "실은 내가 바닷가를 한 번도 와본 적이 없다"는 이림의 말에 "처음이시라면서요. 눈으로만 보지 말고, 손끝으로 발끝으로 전부 기억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며 신과 버선까지 벗어 던지고 맨발로 모래를 밟아 보였다.

 

해령을 따라 한 걸음씩 모래를 밟아본 이림은 아이처럼 좋아했고, 해령은 그런 그와 함께 밝게 웃으며 바닷가를 즐겼다. 이후 두 사람은 평소 가보고 싶었던 곳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점차 가까워졌다. 

 

그러던 중 해령은 혼례를 치를 뻔했던 이승훈(서영주 분)과 마주쳐 깜짝 놀랐다. 이어 두 사람은 주막에서 이림과 마주했다. 승훈은 자신이 송화현 현감임을 밝히며 "대군마마. 간절히 청하옵니다. 저희 백성들을 살려주십시오"라고 간청했다. 이어 그는 "조정으로 올라간 장계는 모두 거짓입니다. 이번 두창으로 황해도에서 죽은 사람만 오백이 넘고, 평안도는 그 수가 너무 많아 채 헤아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현실을 알렸다.

 

승훈의 얘기를 듣고 복잡해진 마음에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한 해령과 이림은 송화현에 직접 가보기로 결심했다. 가는 길목마다 관군들에게 통행을 제지당한 두 사람은 샛길로 빠졌다. 길을 헤매던 두 사람은 송화현에서 나오는 보부상 일행을 만났고 그들을 통해 승훈이 말이 사실임을 알 수 있었다.

 

걸음을 재촉한 해령과 이림은 어린 여자아이를 발견하고, 오래된 폐가에 이르렀다. 조심스럽게 문을 열어본 해령은 겁에 질린 여자아이를 감싸 안은 아낙을 발견했고, 그녀의 얼굴에는 두창 발진이 선명했다. 

 

아낙은 해령에게 아이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 달라고 부탁했지만 해령은 이를 거절했다. 섣불리 아이를 데리고 나갔다가 더 많은 사람이 두창을 앓게 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 이에 이림은 아이를 외면할 수 없다며 맞섰지만, 결국 두 사람은 아이를 두고 산에서 내려왔다.

 

해주 감영으로 돌아온 이림은 거짓 장계에 대해 캐물었다.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펄쩍 뛰는 평안관찰사와 달리 황해관찰사는 "제가 거짓으로 장계를 올렸습니다"라며 "수백을 죽이면 수천을 살릴 수 있습니다. 소신은 선택을 했을 뿐입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림은 "아니요. 그대는 선택이 아니라 포기를 한 겁니다"라면서 "약재와 구휼미를 준비하세요. 지금 당장 평안도로 가봐야겠습니다"라고 일축하며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윽고 평안도에 도착한 이림은 멀리서부터 들리는 곡소리와 울음소리에 현실을 직시했다. 죽음의 공포로 어둡고 막막한 마을 풍경은 위무 행렬을 압도했고, 생각보다 처참하고 참혹한 현실에 이림은 또 한 번 두려움을 느꼈지만 마음을 다잡고 발걸음을 옮겼다. 

 

생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마을에서 이림의 시선이 향한 곳은 유일하게 아이들이 건강하게 밥을 먹고 생기를 띠고 있는 어느 집이었다. 그리고 그곳에는 입마개를 한 여인이 한 아이의 팔에 X자 모양의 칼집을 내고, 고름을 발라 넣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이림은 "지금 무얼 하는 것이냐!"고 호통쳤다.

 

이림의 호통에 뒤돌아본 사람은 다름 아닌 모화(전익령 분). 입마개를 벗고 얼굴을 드러낸 모화와 혼란스러운 이림과 해령. 그리고 그런 두 사람의 모습에 조금씩 떨려오는 모화의 눈빛이 엔딩을 장식하며 이후 이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14회가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 7%, 또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2.5%를 기록했다. 그 결과 ‘신입사관 구해령’은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과 2049 시청률 모두 수목극 1위를 차지, 적수 없는 수목극 최강자임을 또 한 번 입증해 의미를 더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13-14회를 본 시청자들은 "대박 이번 방송 순삭! 다음 회 빨리 보고 싶어요!", "이림 왕자의 성장을 응원합니다", "한 시간 순삭! 넘나 재미있어요", "해림이들 바닷가 갔을 때 넘나 귀여웠어요~ ", "해령이랑 이림이랑 함께 성장하는 모습 최고!”, "헉 마지막 모화 등장 쫄깃했음" 등 호평을 쏟아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8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15-16회가 방송된다.
 


MBC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이지훈-성지루 등, 죽음의 공기 드리운 참혹한 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백성들을 포기하지 않는 ‘왕자’로 각성했다. 평안도에 위무 차 떠난 그가 현장의 참담함과 관료들의 무책임함 등 현실을 직시, 값진 성장통을 겪은 것. 이처럼 세상 밖으로 한 발을 뗀 차은우에게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13-14회에서는 어명을 받아 평안도 위무사로 나선 이림(차은우 분)과 위무 행렬에 동행한 구해령(신세경 분)이 참담한 현실을 목격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먼저 대신들에게 황해도와 평안도의 두창 피해 보고를 받은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가 이림에게 평안도로 위무사를 다녀올 것을 명했다. 이에 해령은 "제가 두창을 앓은 적이 있습니다"라며 평양 외사를 자처했다. 그리하여 이림을 필두로 한 해령, 민우원(이지훈 분), 내관 허삼보(성지루


2019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8월 30일 개막
극단갯돌이 주관하고 세계마당아트진흥회가 주최하는 ‘제19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목포로데오광장, 마인계터 등 목포원도심 일대에서 개최된다.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전국 순수 민간예술축제 중 가장 우수한 축제사례로 전문가들로부터 평가받고 있다. 올해 축제는 개폐막놀이, 해외공연 10개국 12팀, 국내 60여팀, 목포로컬스토리 4선, 참여행사 5종 등 알차고 풍성한 마당이 펼쳐진다. 개막놀이는 목포에서 일어난 4.8만세운동을 기념하여 ‘별난 만세’로 축제의 문을 연다. 개막놀이는 목포의 근대시민을 스토리텔링 한 근대시민 거대인형 4인을 제작하여 개막에서 공개된다. 근대시민 거대인형은 양동 육거리 허씨, 죽교동 욕쟁이할미, 오거리 단벌신사를 가상으로 스토리텔링 했다. 거대 인형에 눈을 뜨게 하는 점안식을 비롯하여 옥단이 만세춤, 시민오토바이 만세굿, 4.8시민 코스튬, 웃기는 만세싸움, 백색지우개싸움, 공중퍼포먼스 등 별나고 재미있는 개막놀이로 시민들과 함께 한다. 해외공연은 중국, 볼리비아, 아제르바이잔, 몽골, 베트남 등의 민속음악과 필리핀, 말레이시아, 캐나다, 브라질 등 춤과 서커스가 펼쳐진다. 이번 해외공연의 주요 특징은

LG생활건강, ‘빌리프 스트레스 슈터 시카 밤 크림 리페어’ 출시
LG생활건강은 트루 허브 코스메틱 브랜드 ‘빌리프’에서 외부 환경으로부터 자극받아 민감해진 피부의 손상된 장벽을 강화시켜주는 ‘스트레스 슈터-시카 밤 크림 리페어’를 출시했다. ‘스트레스 슈터’는 민감한 피부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를 날려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시카 밤 크림 리페어’는 달아오른 피부의 온도를 즉각적으로 낮춰주고 효과적으로 진정시켜줘 5월 출시 이후 인기를 끌고 있는 ‘시카 밤 크림’ 시리즈의 새로운 제품으로 안티에이징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피부 진정 효능으로 잘 알려진 마데카소사이드와 센텔라 아시아티카 추출물의 함량을 2.5배 더 높여 피부 진정 효과를 한층 끌어올렸다. 이와 함께 주름개선 기능성 성분인 아데노신을 더해 영양과 탄력, 손상 개선 효과를 함께 선사한다. 천연 보습제 및 식물 유래 버터를 함유해 오랫동안 촉촉하게 유지시켜준다. 또한 세라마이드와 콜레스테롤을 포함하여 피부 장벽 개선을 강화시켜주고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해줘 건강미 넘치는 피부로 가꿔준다. 쫀쫀하면서도 탄력 넘치는 제형이 피부에 부드럽게 퍼지며 풍부한 영양감과 보습감을 느낄 수 있다.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시켜주고 탄탄하게 받쳐주는 힘을 느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