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
  • 흐림강릉 3.8℃
  • 연무서울 -1.1℃
  • 연무대전 -0.1℃
  • 연무대구 1.4℃
  • 울산 1.7℃
  • 맑음광주 3.1℃
  • 흐림부산 3.0℃
  • 맑음고창 1.8℃
  • 구름조금제주 6.9℃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예스24, 올해 장르소설 판매량 역대 최고 기록

2019년 장르소설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 여름철 맞아 5월부터 판매량 급증

 

 

추리, 미스터리, 공포, 스릴러, 판타지, SF 등의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 간 1월부터 7월 사이 장르소설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판매량이 약 25만7000권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하며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장르소설은 여름철 더위를 식혀주는 대표 도서 분야인 만큼 여름이 가까워질수록 장르소설 판매량은 점차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올해 5월 장르소설 판매량은 베르나르 베르베르 '죽음', 테드 창 '숨'의 약진으로 4만5000권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약 45% 증가했고 6월, 7월 또한 각각 5만1000여권, 4만7000여권이 판매되며 인기를 이어갔다.

이처럼 식을 줄 모르는 장르소설의 인기로 인해 6월, 7월 예스24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20위에는 '죽음', '돌이킬 수 없는 약속',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의 장르소설이 각각 8종, 9종씩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또한 예스24 6월, 7월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20위에 모두 이름을 올린 '죽음 1,2',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사일런트 페이션트', '숨',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 장르소설 6종의 구매자 성연령 비중을 분석한 결과 남녀 4대 6의 비율로 여성 독자가 많았고 41.5%의 40대와 29.4%의 30대가 구매자의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본격적인 여름을 앞둔 6월부터 장르소설계의 거장이라고 할만한 작가와 주목받는 신인 작가들이 신작을 앞다퉈 출시하며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에 더욱 불을 지폈다. 이번 8월에는 흥행이 기대되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비롯해 <삼체 3부 : 사신의 영생>가 출간을 앞두고 있어 장르소설의 인기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 같은 장르소설의 인기에 힘입어 ‘아작’, ‘안전가옥’, ‘구픽’, ‘에디토리얼’, ‘허블’ 등 SF, 미스터리 등의 장르소설을 전문으로 출간하는 출판사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그뿐만 아니라 ‘알마’ 출판사의 ‘FoP’ 등 기존 출판사들에서 SF소설 전문 브랜드를 론칭하는 등의 변화도 나타나고 있다.

김도훈 예스24 소설/시/희곡 MD는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나날이 증가하며 SF와 미스터리 소설만 전문으로 출간하는 출판사가 늘고 있고 이를 통해 더욱 다양한 장르소설들이 등장해 독자들의 읽을거리를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며 “특히 장르소설이 큰 관심을 받는 여름 시즌을 맞아 스티븐 킹, 요 네스뵈 등 장르소설계 유명 작가들이 꾸준히 신작을 내놓고 있고 남은 8월에도 다양한 신간이 출간될 예정에 있어 올해 여름 장르소설에 대한 인기는 꾸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웃는 남자’ 개막 D-3,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EXO)의 연습 현장
오는 9일(목) 개막을 앞둔 뮤지컬 '웃는 남자'가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한층 견고한 짜임새의 서사와 속도감 있는 전개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재연 개막을 3일 남겨둔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연습 현장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얼마 남지 않은 개막을 위해 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EXO), 민영기, 양준모, 신영숙, 김소향, 강혜인, 이수빈. 마치 본 공연에 오른 듯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는 배우들의 연기와 숨 죽이고 볼 수밖에 없는 압도적인 분위기는 얼마 남지 않은 개막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먼저,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을 맡은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이번 재연 무대에 뉴캐스트로 참여해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일으킨 이석훈과 규현은 반짝이는 눈빛과 순수한 표정만으로도 극 중 그윈플렌을 단번에 연상시킨다. 2018년 초연에서 호평을 받았던 박강현과 수호의 깊은 연기력 역시 사진을 통해서도 오롯이 느껴진다. 여기에 호소력 짙은 넘버까지 더해져 새롭게 탄생할 네 명의 그윈플렌은 각각 어떤 매력을 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