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3.2℃
  • 흐림서울 7.0℃
  • 대전 7.3℃
  • 대구 7.2℃
  • 울산 7.7℃
  • 광주 13.9℃
  • 부산 9.3℃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7.6℃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닥터탐정’ 박근형, 박진희와 대면 중 각혈! 테러범 정체는?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박근형(최곤 역)이 박진희(도중은 역)와 대면하던 중 갑작스럽게 각혈한다.

‘닥터탐정’은 7일(수) 방송을 앞두고 결정적인 장면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사진 속에는 무소불위 권력의 대기업 TL그룹의 회장 박근형과 회사가 은폐하려는 산업재해를 파헤치는 UDC의 ‘닥터탐정’ 박진희가 일대일로 마주하고 있다. 박근형은 박진희에게 무언가 경고하는 듯한 모습. 박진희 역시 이에 전혀 흔들리지 않는 눈빛으로 맞서며 자신의 의지에 변함이 없음을 드러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박근형이 갑작스럽게 고통을 호소하며 각혈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박진희는 갑자기 일어난 위급상황에 급히 그를 부축해 차에 태우고 있다. 지난 6회에서 박근형에게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똑같이 당하리라”라는 내용이 담긴 테러범의 협박 편지와 의문의 가루가 배송된 바 있어, 혹시 그의 각혈이 이와 관련이 있는 것인지 의문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 더 나아가 편지에 박근형의 손녀 최서린의 손글씨를 사용할 만큼 그들 가까이에 있는 테러범의 정체는 누구인지, ‘J’라는 이니셜을 사용한 그가 박진희(도중은)와도 관련이 있을지 궁금증을 낳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 분에서는 무소불위 TL그룹을 위협하는 정체불명의 테러범의 등장으로 인해 긴장감이 더욱 고조될 예정”이라며 “또 새로운 산업 재해 사건의 등장으로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질 전망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한 지붕 두 주택' →‘한 지붕 한 주택’생활 전격 돌입?”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품에 쏙 안고 안기는, ‘한 침대 첫 동침’ 현장이 포착됐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자신의 집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던 강산혁은 누진을 핑계로 정영재를 자신의 집에 머물게 했다. 그러던 중 정영재가 와인을 엎었고, 강산혁과 함께 바닥을 닦으면서 로맨틱한 분위기가 그려졌던 터. 하지만 순간 강산혁이 정영재의 노트북에서 서울 명성 병원에서 받았던 자신의 정신과 심리 검사지를 발견한 후 분노, 다시금 어긋난 로맨스로 빠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박해진-조보아가 ‘밤.섹.아.당(밤에는 섹시 아침에는 당황)’ 모습으로 ‘강정 커플’ 덕후들을 들끓게 만든다. 극중 강산혁, 정영재가 한 침대에서 서로를 끌어안고, 또는 끌어안긴 채 동침을 하는 장면. 강산혁은 지긋한 눈빛으로 옆에서 잠든 정영재를 바라보고, 반면 다음날 아침잠에서 깨어난 정영재는 잠들어있는 강산혁을 보고 당황한 나머지 넋이 빠진다. 과연 두 사람이 한 침대에서 동침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하면서, 이 계기로 ‘강정 커플’이 다시금 ‘끈끈이 케미’를 보여줄지 극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불 지피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한 침대 첫 동침’ 장면은 필리핀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