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11.5℃
  • 구름조금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암웨이, ‘바람 바람 신바람콘서트’ 개최

초대가수 콘서트, 댄스 강습, 경품 추첨 등 다양한 고객 참여형 프로그램 구성

URL복사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월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르는 올 여름 무더위를 이겨낼 ‘신나는’ 이벤트가 펼쳐진다. 한국암웨이는 사업자인 ABO 비즈니스 파트너를 비롯한 고객과의 소통 확대 및 격려를 위한 이벤트, ‘바람 바람 신바람콘서트’를 24일(수) 강남 암웨이 비즈니스 센터 1층 룩앤필 스테이션에서 개최한다.

이번 이벤트는 ‘신나는 암웨이, 신나는 ABC’ 캠페인의 하나로 여름철 무더위와 스트레스를 날림과 동시에 올 상반기 한국암웨이 매출 증진을 위해 열심히 달려온 전국의 ABO 비즈니스 파트너를 격려하고 남은 하반기도 힘차게 달려갈 수 있도록 특별히 마련된 행사이다.

암웨이 비즈니스 센터를 흥이 넘치는 공간으로 채워 나갈 이번 행사는 ABO 비즈니스 파트너를 비롯해 행사 당일 암웨이 비즈니스 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행사장에서는 노래방 콘테스트, 인싸 춤 댄스 강습, 경품 추첨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 무더위를 한번에 떨쳐낼 수 있는 시원한 수박 화채 및 음료도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행사에는 히든싱어 김건모 편 우승으로 이름을 알린 뛰어난 가창력의 모창 가수 나건필의 콘서트도 예정되어 있어, 여름철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신바람 나는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한국암웨이 스페셜 이벤트 제대진 부장은 ”한국암웨이를 아껴주신 ABO 비즈니스 파트너 및 고객 한 분 한 분께 감사한 마음을 담아, 무더운 여름을 이겨내고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특별한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ABO및 고객들과 더불어 함께 하는 행복한 삶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행사가 열리는 암웨이 비즈니스 센터는 다양한 암웨이의 제품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세계판매 1위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뉴트리라이트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국 16개 교통 중심지에 위치해 높은 접근성을 자랑하며 각종 체험 프로그램으로 소비자와의 소통 창구가 되고 있는 암웨이 비즈니스 센터는, 단순한 쇼핑 공간이 아니라 회사와 비즈니스, 제품과 브랜드가 교차하는 복합 비즈니스 솔루션 센터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한국암웨이는 ‘신나는 암웨이’를 통해 임직원과 ABO 비즈니스 파트너 모두 신명 나게 일할 수 있는 사업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구성원의 더 나은 삶을 돕는 한편 활기찬 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8월 16일까지 한국암웨이의 대표적인 2030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XS 에너지 후원의 전국민 대상 유튜브 영상 공모전인 ‘2019 헬핑피플 송 댄스 챌린지’ 공모전 접수가 진행된다. 공모전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모전 신청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연예&스타

더보기
‘월간 윤종신’ 4월호, 선우정아 프로듀싱으로 재탄생한 '모처럼' 22일 발매
가수 선우정아가 '월간 윤종신'에 참여한다. 리페어로 진행되는 올해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4월호는 지난 2000년에 발매된 윤종신 8집 앨범 '헤어진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에 수록된 '모처럼'이다. '모처럼'은 지난 사랑이 머물렀던 자리를 추억하는 노래로, 이번 리페어 버전은 선우정아가 참여했다. 윤종신은 “올해 리페어 프로젝트를 계획하면서 선우정아는 내가 희망하는 참여 아티스트 1순위였다”며 "선우정아가 만든 음악을 들으면서 ‘이 친구는 작곡가 혹은 작사가라는 이름으로 가둘 수가 없는 사람이구나. 그냥 예술가구나’ 생각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래서 윤종신은 이번 리페어를 준비하면서 제작의 모든 과정을 선우정아에게 일임했고, 편곡의 방향도 표현의 방식도 선우정아의 스타일을 따라갔다. 다른 아티스트를 프로듀서로 초빙한 경우는 몇 번 있었지만 이번처럼 프로듀싱에서 퍼포밍까지 통틀어 제안한 것은 처음이었고, 곡 선정시 후보군을 좁힌 것 말고는 별다른 의견을 제시하지 않았다. 그렇게 해야 완전히 다른 느낌의 ‘모처럼’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윤종신은 “원곡이 정지된 느낌이라면, 리페어 버전은 듣자마자 흐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