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개똥이네 철학관' 스윙스, '돈가스'-'일부러 뚱뚱' 발언, 미친 자존감의 진실은?

 

이승철과 김준현, 임수향, 정일훈 4명의 초보 철학자들이 개똥철학 토크를 선보이는 tvN <개똥이네 철학관>이 오늘(16일, 화) 저녁 8시 10분 첫방송된다.


<개똥이네 철학관>은 자신만의 개똥철학이 확고한 4명의 철학자들이 안동 고택에 철학관을 운영하며 매회 그들을찾아오는 고수 손님들과 인생철학을 이야기하는 '개똥철학 리얼리티 토크쇼'. '자존감의 철학'을 주제로 한 첫방송에는 션과 스윙스, 최현석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한다. 


바쁜일상과 각박한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중요한 가치이자 행복을 가늠하는 지표로 주목받고 있는 '자존감'을 두고 철학자들은 다양한 분석으로나름의 철학을 펼쳐놓는다. <개똥이네 철학관> 관장 이승철은 "목 수술을 한 뒤 8개월째 노래를 못하고 있다"며 "30년 넘게 가수로 살았는데 노래를 하다 못 하게 되니 '나는 아무것도 아니네'라는 느낌이 들더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긴다. 하지만 이내 "그 공백기의 불안함을 메워주는 것은 바로 아이들이다. 아이들이 곁에 있어주니 전혀 걱정이 안 되고,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이 소중해진다"며 성대 수술 이후 흔들린 자존감을 가족을 통해 회복했다고 밝힌다.

철학관을 찾아온 첫 손님, 션과 스윙스, 최현석, 3명의 고수들 역시 각자의 삶에서 체득한 자존감의 철학을 내세우며 열띤 대화를 펼친다. 특히, '자존감 고수' 게스트들의 방문에 앞서 정일훈이 준비한 3명의 '어록'이공개돼 이목을 사로잡는다.


연예계 대표 사랑꾼으로 꼽히는 션은 "저는 혜영이라는 천사를 만난 사람입니다"라는 어록에 철학관이 발칵 뒤집어졌음에도 불구, "대한민국의 사랑꾼이 누구인가요", "천사를 만났으니 조금씩 천사가 되어갔죠"라는 멘트를 연발해철학자들을 난감하게 만든다. 스윙스는 자신을 비호감 캐릭터로 만든 과거 발언 "여자에게 돈가스 좋아하냐고 물으면 10명 중 9명은 넘어온다", "인기가 너무 많아서 일부러 살을 찌웠다"는 어록에 속 시원한 설명을 내놓아 폭소를 선사한다. 최현석은 "내 화보를 휴대폰에 저장해서 한 번씩 보며 위로를 받는다"는 발언의 진위여부에 "키가 커서 화보가 잘 나오는 편이다. 특히 정장 화보가 잘 나온다"며 "다른 건 몰라도 '키 부심'은 있다"고 인정해 웃음을 안긴다.


이날방송에서는 개인의 자존감 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 '자존감 테스트(SEI / 미국 SECS연구소)'도 진행,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자존감을 자랑한 게스트 세 명의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연예계 산전수전 다 겪은 관장 이승철의 호탕한 통찰과 센스만점김준현의 예리한 질문, 임수향의 촌철살인 메세지와 정일훈의 통통 튀는 진행이 '개똥 철학'을 한층 맛깔나게 풀어줄 <개똥이네 철학관>은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웃는 남자’ 개막 D-3,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EXO)의 연습 현장
오는 9일(목) 개막을 앞둔 뮤지컬 '웃는 남자'가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한층 견고한 짜임새의 서사와 속도감 있는 전개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재연 개막을 3일 남겨둔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연습 현장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얼마 남지 않은 개막을 위해 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EXO), 민영기, 양준모, 신영숙, 김소향, 강혜인, 이수빈. 마치 본 공연에 오른 듯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는 배우들의 연기와 숨 죽이고 볼 수밖에 없는 압도적인 분위기는 얼마 남지 않은 개막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먼저,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을 맡은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이번 재연 무대에 뉴캐스트로 참여해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일으킨 이석훈과 규현은 반짝이는 눈빛과 순수한 표정만으로도 극 중 그윈플렌을 단번에 연상시킨다. 2018년 초연에서 호평을 받았던 박강현과 수호의 깊은 연기력 역시 사진을 통해서도 오롯이 느껴진다. 여기에 호소력 짙은 넘버까지 더해져 새롭게 탄생할 네 명의 그윈플렌은 각각 어떤 매력을 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