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9℃
  • 구름많음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2.5℃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1.5℃
  • 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7℃
  • 흐림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브루노X보쳉 동반 예능 출격!! 혹독한 ‘요즘 예능 적응 훈련’

 

오는 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개척자 특집, 방송가 콜럼버스의 재림’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공연, 광고, 방송가 신항로를 개척한 원조 스타! 김장훈, 브루노, 보쳉, 임은경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16년 만에 한국을 찾은 브루노와 그의 단짝 보쳉이 함께 출연해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1999년 KBS2 '남희석 이휘재의 한국이 보인다'에서 대한민국 전국팔도 무전 배낭 여행을 하며 큰 인기를 모았던 브루노와 보쳉은 지금의 외국인 방송인 전성시대를 이끈 원조 스타 격. 이후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중단한 두 사람은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한 스타, 가장 보고 싶은 스타로 꼽혀왔다.

  

‘한국이 보인다’ 방송 이후 연락이 끊겼다는 브루노와 보쳉의 재회가 무려 2년여 간 준비한 프로젝트라고 밝힌 제작진은 “보쳉은 2년 여간 수소문 끝에 연락이 닿았다. 브루노의 한국 방문 소식에 녹화 바로 전날 밤 홍콩에서 급히 귀국했다.”며 브루노에게도 보쳉의 출연 사실을 녹화 당일까지 철저히 숨겨 실제로 두 사람의 16년 만의 재회가 녹화 도중 이뤄졌다고 밝혔다.

  

한편 16년 만에 얼굴을 비춘 브루노와 보쳉을 비롯해 예능 울렁증 때문에 예능 출연을 자제해왔다는 임은경, <비디오스타>가 6~7년 만의 예능이라고 고백한 김장훈까지! 자칭 ‘옛날 방송인‘이라는 네 사람을 위해 MC 박나래가 혹독한 요즘 예능 적응 훈련을 준비하기도 했다고. 

  

브루노와 보쳉의 16년 만의 재회 현장부터, 요즘 예능 적응 훈련, 그리고 그동안 묵혀둔 근황과 예능감 대 방출까지! 7월 9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김준수-도겸(세븐틴), 3인 3색 아더 왕의 매력포인트 & 아더와 닮은 배우들
'엑스칼리버' 카이, 김준수, 도겸(세븐틴)이 직접 뽑은 아더 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일까. EMK 오리지널 뮤지컬 ‘엑스칼리버’(제작 EMK뮤지컬컴퍼니)에서 주인공 ‘아더’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나가고 있는 배우 카이, 김준수, 도겸. 트리플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모았던 세 배우는 개막 이후 3인 3색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관객들의 발걸음을 극장으로 향하게 한 아더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인지 카이, 김준수, 도겸이 직접 답했다. #1. 카이, 순수한 청년미 극 중 제왕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기 전까지 평범한 청년의 삶을 살아온 아더. 친구들과 칼싸움을 하고, 마을 사람들과 어울려 노래를 부르며 술 한 잔을 기울이기도 한다. “작품 속에서 청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설명처럼 카이는 막이 오르면 순수한 청년으로 완벽 변신한다. 자신의 운명을 거부하며 분노하기도 하고, 기네비어를 만나 사랑에 빠지기도 하면서 갓 성인이 된 청년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해낸다. 전 작품에서 발휘했던 카이의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솔직하고 순수하며 자유로운 청년 아더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것. “아더는 굉장히 다양한 감정

부산메이커스협의회, 12일 부산 시민에게 다가서는 메이커무브먼트 포럼 개최
부산지역 4차 산업 메이커들의 모임인 부산메이커스협의회는 4차 산업혁명의 인재양성을 선도하는 동의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과 7월 12일(금) 오후 3시 부산디자인센터 3층 세미나A실에서 부산 시민에게 다가서는 메이커무브먼트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부산지역에 메이커활동이 시민들에게 다가서는 생활밀착형 활동이 될 수 있도록 방향성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진다. 사회로는 김병기 신라대 교수사회로 진행되며 부산지역 메이커스페이스 운영자인 김광휘 패스파인더 대표, 박일환 원도심예술가협동조합 창 PM, 오태석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 공동체활성화팀장, 정주훈 코딩맘스쿨협동조합 PM(부산대교수) 등이 참여하여 부산 시민을 위한 메이커 운동 활동 및 제안을 하고 메이커 운동에서 방향성에 대해 정석찬 동의대학교 e비즈니스학과 교수, 김동진 미국퍼듀대학교 교수가 발표를 진행한다. 주요 토론내용으로는 시민참여형 메이커무브먼트 계획과 사례 운영노하우 교류, 4차 산업혁명 메이커산업을 위한 정부, 민간, 학계의 역할, 부산지역 메이커무브먼트에 대한 지원정책 제안을 중심으로 포럼이 진행될 계획이며 4차산업 관련 기업과 대학, 기관, 부산지역 메이커 산업 관련 인사,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