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1.6℃
  • 흐림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3.2℃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1.6℃
  • 맑음강화 23.0℃
  • 구름조금보은 21.7℃
  • 맑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0.9℃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이승기 데뷔 15주년 기념, DC이승기갤러리 선풍기 330대 저소득 노인들에게 기부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씨의 데뷔 15주년을 맞아 KBS강태원복지재단과 DC이승기갤러리에서는 전라북도 지역 저소득 노인들에게 총 330대의 선풍기를 선물했다.

KBS강태원복지재단은 지난 3일(월) 오전 11시, 금암노인복지관(전북 전주시)에서 DC이승기갤러리(이승기 팬 커뮤니티)와 함께 "2019년 저소득 가정을 위한 선풍기 지원 사업 '이승기가 전하는 착한 바람 여섯 번째'" 사업의 선풍기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이승기 씨의 데뷔 15주년을 맞아 'DC이승기갤러리' 회원들이 함께 뜻을 모아 마련한 후원금(총 1,650만 원)을 통해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는 KBS강태원복지재단, DC이승기갤러리, 금암노인복지관 관계자 및 어르신 등 총 2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저소득 가정에 1대씩 선풍기를 선물했으며, 회원들은 직접 찾아가 선풍기를 조립해주었다.

성○○ 할머니는 "몇 년 동안 선풍기 없이 무더운 여름을 보냈다. 집안에 있을 수가 없어 집 앞 개천에 나가 더위를 피하곤 했다. 이렇게 멀리까지 직접 찾아와서 선풍기를 선물해주니 자식보다 낫다. 너무 감사하다."며 눈물을 훔쳤다.

마지막으로 헤어지기 아쉬운 듯 봉사자를 꼭 안으며 "오늘을 평생 못 잊을 것 같다. 죽을 때까지 이 선풍기를 쓰면서 잘 생긴 이승기 씨를 생각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복지관 관계자는 "저희 기관의 수혜 대상자 중 대부분이 홀로 생활하고 계신 독거노인이다.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경우, 평소 외출을 하지 못하고 무더운 여름에도 집에만 계시기 때문에 선풍기 없이 혹서기를 보내게 되어 건강에 대한 염려가 많았다. 올해부터는 어르신들이 시원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 본 사업을 통해 도움 주신 KBS강태원복지재단와 DC이승기갤러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DC이승기갤러리는 지난 2010년 KBS 1TV '현장르포 동행' 후원을 통해 KBS강태원복지재단과 인연을 맺어 후원금 총 3,466만 원을 기부했다.

이어 올해 6회째로 진행된 "소득 가정을 위한 선풍기 지원 사업 '이승기가 전하는 착한 바람'" 통해 꾸준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저소득 가정 총 2,857명에게 선풍기(1억 4천 2백만 원 상당)를 지원했다.

스타를 사랑하는 팬들의 소중한 마음이 모여 시작된 '이승기가 전하는 착한 바람'은 2012년 서울시 439가정(총 2,183만 원), 2013년 서울시 763가정(총 3,776만 원), 2014년 경기도 및 인천광역시 605가정(총 2,994만 원), 2016년 충청북도 400가정(총 2,022만 원), 2018년 강원도 320가정(총 1,600만 원), 2019년 전라북도 330가정(총 1,650만 원) 등 전국 방방곳곳에 불어 저소득 가정 분들에게 시원한 여름을 선물하고 있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