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6 (수)

  • 구름조금동두천 6.9℃
  • 맑음강릉 11.8℃
  • 흐림서울 7.5℃
  • 구름많음대전 10.5℃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3.5℃
  • 구름많음광주 11.0℃
  • 맑음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12.6℃
  • 구름많음제주 14.9℃
  • 흐림강화 7.7℃
  • 구름조금보은 9.4℃
  • 구름많음금산 10.6℃
  • 흐림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2.7℃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 귀여운 손가락 하트 발사! ‘시선 강탈’

첫 방송을 앞둔 ‘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의 첫 방 독려샷 공개, 본방 사수각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오늘(6일) 첫 방송을 앞두고 보기만 해도 설레는 이동욱(권정록 역)-유인나(오윤서/본명 오진심 역)의 인증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이동욱-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시청자 마음에 닿을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뉴스인스타] ‘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 귀여운 손가락 하트 발사! ‘시선 강탈’

공개된 첫 방 사수 독려샷에는 손가락으로 첫 방송 날짜를 고지하고 있는 이동욱-유인나의 투샷이 담겨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이동욱은 엄지와 검지로 2월을, 유인나는 두 손을 활용해 6일을 표현하며 본방 사수를 독려하고 있는 것. 이어 이동욱-유인나는 시청자들을 향해 귀여운 손가락 하트를 날리는 모습으로 자동 미소를 유발한다.

특히 한 프레임에 담긴 두 사람의 투샷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떨리게 만들며 ‘진심이 닿다’의 본방 사수 의지를 솟구치게 만들고 있다.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 역을 맡은 이동욱은 그야말로 완벽 그 자체인 수트핏을 뽐내고 있다. 또한 시크한 표정과는 달리 따뜻함이 묻어 나오는 눈빛으로 극중 그의 츤데레 매력을 기대케 만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유인나는 달콤한 눈빛과 상큼한 미소로 설렘을 자극한다. 동시에 반짝거리는 의상까지 완벽 소화해 우주여신으로 변신한 그의 모습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진심이 닿다’ 측은 “드디어 오늘(6일) ‘진심이 닿다’가 첫 방송된다. 극과 극인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과 대한민국 대표 배우 우주여신 오윤서가 만나 펼치는 위장취업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꿈틀거리게 만들 것”이라면서, “유쾌한 설렘으로 가득 채워질 ‘진심이 닿다’ 첫 방송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동욱-유인나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오늘(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관련태그

뉴스인스타  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




KBS 설 특집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알고보면 더 재밌는 관전 포인트 쓰리(3)
오늘(5일) 오후 6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2019 설 특집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는 동화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모티프를 따와 임금님의 최측근들만 알고 있는 민감한 이야기를 낱낱이 해부해보는 내용으로 ‘당나귀 귀’ 첫방송 관전 포인트를 정리했다. # ‘셀럽보스’ 박원순·이연복·김준호와 ‘예능보스’ 김수미·김숙·양세형의 불꽃 튀는 조합 10분 단위로 짜여진 나노일정을 소화하는 최장기 서울시장을 역임중인 박원순 시장과 40년 경력을 자랑하는 중식의 대가 이연복 쉐프, 개그맨 후배들의 맏형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개그맨 김준호까지 각 분야를 대표하는 ‘셀럽보스’들은 한 자리에 모인 것만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맞서는 최강의 예능보스 ‘대나무숲’ MC 3인방도 만만치 않다. 먼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능치트키’ 김수미가 때론 엄마 같은 마음으로 직원과 후배들을 보듬고, 때론 어른의 카리스마로 보스들에게 강펀치를 날린다. 여기에 ‘쑥크러시’ 김숙의 영혼을 탈탈 터는 거침없는 토크와 어떤 거물들 앞에서도 주눅들지 않는 ‘깐족보스’ 양세형까지 합세해 갑갑했던 속을 사이다처럼 뻥 뚫어주는 통쾌한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