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7 (목)

  • 맑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0.3℃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조금부산 3.3℃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2.0℃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0℃
  • 구름조금거제 2.5℃
기상청 제공


SBS '흉부외과' 엄기준, 동료 잃고 의사로서 신념도 버렸다! 날카로운 눈빛 속 연민 가득 본모습!



배우 엄기준이 고립무원의 위기에 처했다.


SBS 드라마스페셜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극본 최수진 최창환 / 연출 조영광 조영민)에서 ‘대선 후보 수술’로 인해 궁지에 몰린 석한(엄기준)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고 있는 것.

   

지난 7일(수)에 방송된 드라마 <흉부외과> 23-24회에서 석한은 현일(정보석 분)과 함께 대선 후보 한민식(정두겸 분) 의원의 수술을 집도하기 위해 태수(고수 분)의 응급 수술도 막고 수술방을 내어주지 않았다.


이에 반발한 수술팀 의사들이 한 의원의 수술을 거부하고 태수의 응급 수술을 맡게 되는 사태가 벌어져 결국 한 의원의 수술은 불가해졌고, 석한은 동료 의사들과 현일 모두에게 신임을 잃는 위기에 놓이게 되었다.

  

석한은 태수의 수술방을 돌아보며 “제가 만약 그 환자를 살렸다면 저는 다시 의사의 길로 돌아갔을 겁니다. 그러나 저는 환자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돌이킬 수 없는 곳까지 와버렸습니다.”라고 속으로 되뇌어 눈길을 끌었다.


이때 엄기준은 자신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예전과는 정반대의 모습으로 달라진 ‘석한’을 날카롭고 위태로운 모습으로 표현해 비장미를 자아내는가 하면, 연민을 자아내는 본모습이 느껴져 처연함까지 불러 일으키기도.

  

이렇게 태수를 비롯해 동료도 잃고, 현일의 신임까지 잃을 위기에 처한 엄기준이 출연하는 SBS 드라마스페셜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은 오늘(8일) 밤 10시 30분 25-26회가 방송된다.

 

관련태그

흉부외과  엄기준  수목드라마  메디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