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9 (토)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3.2℃
  • 맑음강화 -4.4℃
  • 구름조금보은 -4.2℃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MBC ‘이별이 떠났다’ 교복자태 딸 조보아 vs 딸사랑 팔문신 아빠 정웅인! #이 케미 실화냐 #세상 다정



“진짜 ‘부녀지간’이라 해도 믿겠네!”

 

MBC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정웅인이 최강 ‘부녀 케미’를 증명하는, 손하트 ‘레알 부녀 인증샷’을 공개했다.

 

오는 26일(토) 첫 방송 될 MBC 새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노영섭/ 제작 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는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엄마가 되기 위해 겪어야 하는 고통의 순간, 엄마가 되는 순간에 감내해야 하는 수치스러움들을 함께 겪어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조보아는 갑작스런 임신으로 혼란을 겪게 되는 밝고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여대생 정효 역을, 정웅인은 좌충우돌 ‘딸 사랑’을 보여줄 ‘터프한 딸바라기’ 정수철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조보아와 정웅인은 ‘색다른 부녀 케미’로 아버지를 향한 딸의 사랑과 딸을 향한 아버지의 부성애를 유쾌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풀어낼 전망이다. 자신은 만 원짜리 등산복을 입고 생활하면서도 주말이면 올라와 딸의 자취방을 청소하고 챙기는, 못 말리는 ‘딸 바보 아빠’와 그런 아빠를 알기에 날벼락 같은 임신 소식을 차마 전할 수 없어 남자친구의 엄마를 찾아간 딸의 이야기가 어우러지면서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조보아와 정웅인의 행복미소가 가득한 ‘부녀 셀카’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이 ‘손 하트’와 ‘엄지 척’으로 실제 아빠와 딸 사이처럼 장난스러우면서도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된 것. 더욱이 극중 맑고 따뜻한 딸이자, 21살 ‘대딩 맘’ 정효 역을 맡은 조보아의 해맑은 미소와, 딸의 갓난아이 시절 발자국 모양을 팔에 문신으로 새기까지 한 ‘열혈 아빠’ 정수철 역을 맡은 정웅인은 ‘부녀 인증샷’만으로도 색다른 ‘부녀 케미’를 증명해냈다.

 

조보아와 정웅인의 ‘부녀 인증샷’ 장면은 지난달 22일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됐다. 이날은 두 사람이 얼마나 애틋한 ‘아빠와 딸’사이인지를 보여주는 ‘정효 아빠 레전드 사건’을 촬영했던 상태. 조보아는 촬영이 끝난 후에도 정웅인을 기다리며 캐릭터에 대한 조언을 구했고, 정웅인 역시 조보아에게 다정한 격려를 건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아빠와 데이트를 나온 딸처럼 ‘함박웃음’을 짓는 조보아와 ‘아빠미소’를 지으며 유쾌한 포즈와 표정을 펼친 정웅인의 모습이 ‘최강 부녀 케미’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진 측은 “조보아와 정웅인, 두 사람의 부녀 케미가 벌써부터 대단하다. 현장에서도 감탄사가 터져 나올 정도”라며 “조보아와 정웅인의 ‘유쾌하면서도 코끝 찡한’ 아빠와 딸의 진솔한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 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영화 ‘터널’, ‘소원’, ‘비스티 보이즈’ 등 흥행 영화의 원작자인 소재원 작가의 첫 드라마 도전작. 여기에 ‘여왕의 꽃’, ‘글로리아’,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 ‘내조의 여왕’ 등으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민식 PD가 7년 만에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 후속으로 오는 5월 26일 첫 방송된다.

관련태그

이별이떠났다  조보아  정웅인  딸  아빠



JTBC ‘뭉쳐야 뜬다2’ 송민호, 태국에서 인생 첫 흥정 도전
12월 29일(토) 저녁 6시에 방송되는 JTBC ‘현지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시즌2’(이하 ‘뭉쳐야 뜬다2’)에서 멤버들이 태국의 전통 야시장을 즐긴다. 송민호는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태국의 야시장 풍경에 “지금까지 내가 알던 태국이 아니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송민호는 ‘패셔니스타’답게 태국의 독특한 옷을 구입하려 시도했다. 멤버들과 함께 지내며 흥정을 해본 적이 있지만, 해외에서 혼자 흥정을 시도하는 게 처음인 송민호는 “심장이 떨린다”며 점원을 바라봤다. 두근거리는 마음을 가다듬고 흥정을 시작한 송민호는 점원과 치열한 공방 끝에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에 성공했다. 이에 자신감을 얻은 그는 날개를 단 듯 다양한 방법으로 흥정을 하며 야시장 쇼핑을 즐겼다는 후문. 한편, 패키지 일정 도중 다함께 사진관을 찾아 추억을 남긴 멤버들의 모습도 공개된다. 이들은 간단한 게임을 통해 의상을 골라 입고, 사진을 찍기로 결정했다. 온 몸을 화려한 천으로 감은 멤버들을 보며 “(난) 가볍게 입고 싶다”고 바랐던 성훈은 바람(?)대로 상의가 없이 바지만 입는 의상이 걸리고 말아 당황했다. 상체가 휑한 성훈과 달리 온 몸을 황금 소품으로 치장한 송민호는 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