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3℃
  • 구름조금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2.3℃
  • 흐림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7.1℃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5.5℃
  • 맑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JTBC ‘제3의 매력’ 영재 앞에만 서면 소년미 가득 서강준, 반전매력!



서강준의 출구 없는 매력 대결이 ‘제3의 매력’의 시청률 상승세에 큰 몫을 담당하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에는 영재(이솜)를 향한 직진남의 정석을 보여주며, 여심을 흔들고 있는 온준영(서강준)이 있다. 소년 같다가도 어느 순간 돌변하는 어른 남자의 모습은 나이와 취향을 막론하고 준영에게 빠질 수밖에 없는 그만의 매력이기도 하다. 


#. 어른 남자 서강준.

온준영에게 “까마득한 7년 전 ‘단 하루’ 연애 경험을 선사했던 그 여성”, 이영재. 그렇게 끝난 줄 알았던 준영의 감정은 7년 만에 우연한 재회에 한순간에 현재진행형이 되어버렸다. 게다가 자신이 어린애 같은 투정이나 부리고 있던 그 날, 영재의 오빠 수재(양동근)는 스물일곱의 나이로 다리를 잃었고 겨우 스무 살이었던 영재는 그 작은 집에 가장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된 준영. 한걸음에 영재에게 뛰어간 준영은 “아무것도 몰라서 미안해”라며 사과하고 망설임 없이 입을 맞추었다. 


그렇게 시작된 준영과 영재의 두 번째 연애. 영재의 오빠 수재에게 인사를 하고, 영재가 친구들과 만나는 자리에 계산을 하겠다며 나타나 멋진 남자친구 역할도 제대로 해냈다. 무엇보다 마치 만나지 못한 지난 7년의 시간을 보상받기라도 하듯이 “봄에서 여름으로 세상이 뜨거워지는 동안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것처럼 서로에게 달려들었다”는 준영의 말대로 영재와 눈만 마주쳐도 입을 맞췄다. 누구보다 계획과 이성에 따라 살았왔던 것과는 달리,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며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어른 남자의 모습으로, 안 그래도 설레는 가슴, 멈출 수 있는 출구마저 꽉 닫아버렸다.


#. 어른 아이 서강준.

스물일곱, 강력계 형사 온준영. 계획은 있지만, 목적은 없었던 남자 준영이 7년 전 첫사랑 영재의 “너 공무원은 되더라도, 경찰은 못 되겠다. 무서워서 범인 잡겠냐?”라는 말 한마디에 경찰이 되고, 공무원이 됐다. 스무 살의 뿔테 안경과 교정기는 벗었지만, 여전히 필요 이상으로 계획적이고 섬세하며, 그래서 예민하다. 여전히 매운 음식은 못 먹고 영화는 멜로영화를 좋아한다. 그리고 변함없이 영재 앞에서만 서면 스무 살 때처럼 서툴러진다.


보란 듯이 소주 한 병을 비웠는데 결국 스무 살 맥주 빨리기 대회가 있던 날처럼 혼자 취해버려 “술 주세요~”라며 술주정을 하는가 하면, 영재가 남자 손님의 머리를 감겨주는 게 싫다며, “너 절대 남자 손님들 머리 감겨 주지마”라고 결국 새끼손가락까지 걸고 약속을 받아냈다. 영락없이 철없고 유치했던 딱 스무 살 모습. “우리 준영이 귀여워서”라며 영재가 준영의 머리를 쓰다듬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대목이었다. 


사랑하는 연인 사이에 흐르는 은근한 긴장감부터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는 순수하고 서툴러지는 소년의 모습까지, 한 번 빠지면 결코 헤어나올 수 없는 온준영의 매력. 이번 주는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까. 


한편 ‘제3의 매력’은 오는 12일(금) 밤 11시 JTBC에서 제5화가 방송된다. 


관련태그

제3의매력  서강준  이솜  주말드라마  반전매력



JTBC ‘랜선라이프’ 축구 크리에이터 감스트 등장! 반전 일상 공개
감스트가 ‘랜선라이프’에서 반전 일상을 공개한다. 10월 12일(금)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는 새로운 축구 크리에이터 감스트가 등장한다. 솔직한 입담과 과감한 리액션으로 100만 구독자는 물론 TV 중계방송까지 진출한 축구 1인 방송의 대표주자인 감스트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감스트는 유일무이한 캐릭터의 축구 크리에이터로 특히 남성 팬들의 큰 지지를 받으며 활동하고 있다. 이날 ‘랜선라이프’에서는 평소의 거침없는 입담은 물론, 스크럽 세안부터 7종류의 화장품을 바르고 네일숍에서 손톱을 다듬는 등 누구보다 ‘관리하는 남자’의 반전 면모를 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함께 출연한 뷰티 크리에이터 ‘모찌피치’인 악동뮤지션 수현조차 “나보다 더 꼼꼼한 것 같다”며 깜짝 놀랐다는 후문. MC 이영자는 “비포 애프터가 아니라 비포-비포 같다. 전이랑 후가 비슷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감스트의 본격적인 K-리그 1인 중계가 시작되자 MC 김숙은 “어? 저건 싸우는 게 아니냐”며 당황했다. 감스트만의 티격태격하는 방송 스타일이 다소 공격적(?)으로 비춰졌던 것. 처음엔 놀라던 MC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