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9 (화)

  • 흐림동두천 16.9℃
  • 구름많음강릉 14.3℃
  • 흐림서울 16.8℃
  • 흐림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6.3℃
  • 흐림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6.5℃
  • 흐림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7.0℃
  • 흐림제주 20.2℃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12.1℃
  • 구름많음금산 12.9℃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나랏말싸미' 송강호X박해일X전미선 호연 돋보인 리딩 현장 공개! 10월 7일 크랭크인!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의 캐스팅 확정 소식 직후부터 일찌감치 2019년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은 <나랏말싸미>가 10월 7일 크랭크인 소식을 전함과 동시에 리딩 현장 사진 및 고사 단체 사진을 공개했다. 물과 공기처럼 쓰고 있는 한글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정본의 역사인 실록에도 기록되지 않은 이면에 숨은 사람들의 이야기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나랏말싸미>는 <사도>와 <평양성>, <황산벌>,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의 각본을 통해 기록 속에 박제된 역사를 살아 움직이는 인물들의 드라마로 그려낸 바 있는 조철현 감독 작품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캐릭터의 진심과 입체적인 감정의 파고를 생생히 그려내 관객들에게 그 인물을 또렷하게 각인시켰던 송강호가 문자를 독점해 지식 또한 독점했던 신하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글은 백성의 것이라는 신념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었던 세종대왕을 연기한다는 점도 기대 포인트. 리딩 사진을 통해 삭발 모습을 공개한 박해일은 조선왕조의 억불 정책으로 인해 가장 낮은 곳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승려인 신미 스님 역으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임금인 세종대왕과 함께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과정의 입체적 재미를 그릴 전망이다. 또한 세종대왕의 평생의 반려로 그의 인간적인 면모까지도 보듬으며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탠 지혜롭고 품이 넓은 소헌왕후 역의 전미선은 왕자들과 궁녀들 등 한글 탄생에 함께 한 모든 이를 대변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한글을 만들기 위해 신념을 꺾지 않고 노력을 다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나랏말싸미>는 4개월의 촬영을 거쳐 2019년 여름 개봉 예정이다.  

관련태그

뉴스인스타  나랏말싸미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