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8℃
  • -강릉 23.6℃
  • 천둥번개서울 21.8℃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6.5℃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0.7℃
  • -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8.9℃
  • -강화 18.7℃
  • -보은 26.1℃
  • -금산 26.4℃
  • -강진군 22.9℃
  • -경주시 25.4℃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tvN ‘무법변호사’ 단 2회만 상승세 탄 비결 3! 시청자들에게 깜짝 역조공 인증샷까지~

 

‘무법변호사’ 캐릭터들은 마치 브라운관을 향해 펄떡펄떡 뛰어오르는 활어처럼 살아 숨쉬며 극 곳곳에 생동감을 선사하고 있다.

 

법과 주먹을 겸비한 무법변호사 이준기는 극 중 봉상필의 능청스러운 면모를 선보이는 와중 현란한 액션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들끓는 피를 주체하지 못하는 꼴통변호사 서예지는 판사의 부당한 판결에 사이다를 거침없이 쏟아내는 걸크러시 모습만으로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 향후 펼쳐질 두 사람의 공조 수사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특히 ‘절대 악’ 이혜영-최민수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브라운관을 꽉 채웠다. 두 사람이 등장할 때마다 극의 공기가 다르게 느껴질 만큼 미묘한 표정 변화로 감정의 흐름을 조율하는 등 이혜영-최민수의 연기는 극의 무게감을 더하며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무법변호사’는 다채로운 캐릭터의 향연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당기고 있다.

 

3. 윤현호 작가 : ‘몰입도 甲‘ 단짠 오가는 완급조절 전개

 

‘무법변호사’는 선과 악으로 나뉘는 봉상필과 하재이, 차문숙(이혜영 분)과 안오주(최민수 분)의 대립 과정에서 파란만장한 사건들이 씨실과 날실처럼 엮이며 눈 돌릴 틈 없는 재미를 주고 있다. 특히 단 2회만에 극 중 캐릭터들이 겪는 갈등과 선택의 순간들은 물론 얽히고 설킨 서사를 모두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봉상필이 하재이를 자신의 사무장으로 선택하면서까지 그녀를 지켜야만 하는 이유, 봉상필 모친의 죽음과 기성 시장 살인 사건의 선봉에 ‘기성의 마더 테레사’ 차문숙이 연루됐다는 사실이 밝혀지는 과정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기 충분했다.

 

무엇보다 장면 곳곳에 깔린 웃음 포인트는 빼놓을 수 없는 백미. 윤현호 작가는 법정활극 장르에 맞게 무법 로펌 캐릭터들을 활용, 자칫 무거울 수 있는 법정 복수 이야기에 코믹 요소를 적재적소 배치해 극의 밸런스를 맞추며 주말 저녁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불러 모으고 있다.

 

이러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은 시청률로 고스란히 드러났다. 지난 13일(일) 방송된 ‘무법변호사’ 2회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6.0%, 최고 시청률 6.9%를,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3.7%, 최고 4.1%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1위에 등극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1화 평균 시청률 5.3%, 최고 시청률 6.3%)

 

이처럼 ‘무법변호사’가 동 시간대 타 프로그램들과 비교,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법정활극의 탄생을 알리고 있어 앞으로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tvN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매주 토일 밤 9시 tvN을 통해 방송된다.

관련태그

무법변호사  이준기  서예지  역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