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7 (금)

  • -동두천 18.4℃
  • -강릉 15.3℃
  • 연무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7.7℃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20.5℃
  • -고창 17.3℃
  • 맑음제주 18.9℃
  • -강화 15.9℃
  • -보은 17.9℃
  • -금산 17.9℃
  • -강진군 18.7℃
  • -경주시 20.8℃
  • -거제 21.3℃
기상청 제공


손예진 인터뷰, "'연애시대' 유은호 연기 당시 너무 어렸다. 지금 나이에 하면 더 리얼했을 것!"


지난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열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누나) 기자간담회에 배우 손예진과 정해인, 안판석PD가 참석했다.


방송 6회 만에 수도권 시청률 7%를 돌파하며 드라마 시작부터 '리얼 멜로가 탄생했다'는 혹평이 터져나오며 주연배우인 손예진은 명실상부 '멜로퀸' 의 입지를 확고히했다.


특히 손예진은 선택한 작품마다 '대박'을 터트리며 '밥 잘사주는 예쁜누나'와 함께 전작 '연애시대'가 역대급 멜로드라마의 비교대상으로 떠오르며 다시 화두에 오르고 있다.


자신의 배역과 연기에 애정이 없는 배우가 어디있을까?


손예진 역시 '연애시대' 촬영 당시를 다시금 떠올리자 아쉬움부터 토로했다. "드라마 '연애시대'는 애착하는 작품 중 하나다. 하지만 그때 당시 어렸기 때문에 작품의 의미를 깊게 느끼지 못하고 연기한게 정말 아쉬움으로 남는다"라며, "극중 윤은호 캐릭터는 극적이지 않고 현실적인 인물이여서 아마 지금 나이에 연기를 했으면 더 리얼하지 않았을까"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반면 지금 연기하고 있는 '예쁜누나' 속 윤진아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지금의 나와 최적의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다"라며, "대본만으로도 고스란히 느껴지는 윤진아라는 인물이 '연애시대' 속 윤은호보다 조금 더 크게 자리잡고 있는것 같기도 하다"라고 속마음을 내비추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직장생활을 직접 해본 것은 아니지만 배우로서 또 여성으로서 30대 여성의 사회적인 위치와 연애, 그리고 부모님과의 갈등 등 드라마 속 윤진아 캐릭터와 비슷한 상황에 공감을 하며 촬영하고 있다. 특히 직장에서 상사에게 혼나거나 회식하는 장면 등 직장인이면 누구나 있을만한 그런 상황을 연기할때는 진짜 윤진아가 되어 30대 직장 여성들을 위로해 주고 싶었다"라며 이 시대의 여성들을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2주 연속 드라마와 출연자 화제성 1위를 달성하며 올 상반기 뜨거운 화제작으로 떠오른 '밥 잘사주는 예쁜누나'는 매주 금,토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관련태그

밥잘사주는예쁜누나  손예진  연애시대  멜로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