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월)

  • -동두천 13.4℃
  • -강릉 13.9℃
  • 맑음서울 12.4℃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6.1℃
  • -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3.7℃
  • -강화 13.4℃
  • -보은 10.6℃
  • -금산 9.6℃
  • -강진군 13.7℃
  • -경주시 13.8℃
  • -거제 14.9℃
기상청 제공

연예계 주간소식



아들 故김주혁과 함께한 故김무생 13주기, 그들이 더욱 생각나는 날


故김무생이 타계한지 13주기가 되었다.


故김무생은 지난 2005년 4월 16일 향년 6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963년 TBC 성우 1기로 방송에 데뷔한 김무생은 1969년 MBC 특채 탤런트로 선발되 영화와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청춘의 덫', '용의 눈물', '태양은 가득히', '제국의 아침' 등 100편 이상의 작품에 출연하며 국민 배우로 자리잡은 바 있다.


2005년 그가 세상을 떠난 뒤에는 그를 대신해 그의 아들  故김주혁이 아버지의 연기활동을 이어갔다. 


故김주혁은 1998년 SBS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프라하의 연인', '라이벌' 등 드라마에 영화를 종횡무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쌓았다.


뿐만아니라 국민 예능 프로 '1박2'일'에 출연하며 인간 김주혁으로서의 모습도 확실히 각인시켰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30일 갑작스런 고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김주혁.


故김무생의 13주기를 맞아 생전 김무생과 그와 어머니를 항상 그리워했던 故김주혁의 선한 부자의 모습이 그리워지게 한다.

관련태그

김무생  김주혁  사망  13주기  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