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13.6℃
  • -강릉 15.3℃
  • 연무서울 13.6℃
  • 맑음대전 15.9℃
  • 연무대구 14.9℃
  • 맑음울산 15.1℃
  • 연무광주 16.6℃
  • 연무부산 14.7℃
  • -고창 15.5℃
  • 연무제주 14.4℃
  • -강화 11.7℃
  • -보은 15.0℃
  • -금산 15.4℃
  • -강진군 14.9℃
  • -경주시 17.8℃
  • -거제 16.0℃
기상청 제공

예능공작소



KBS2 '1박 2일' 신박한 게임일세! ‘철밥그릇 컬링’! 밥그릇도 웃기는 예능~


1박 2일’ 스릴만점 철밥그릇 컬링이 최고 장면으로 등극했다. 시종일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빙의 명승부로 시청자의 심장을 쫄깃하게 하며 웃음으로 무장한 컬링의 새로운 맛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방송된 ‘해피선데이-1박 2일’ 코너 시청률은 전국 14.0%, 수도권 15.0%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18.9%까지 치솟는 퍼펙트함으로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기록,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시청률 18.9%를 기록한 장면은 데프콘-김종민-정준영이 펼친 철밥그릇 컬링. 특히 컬링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사상 최초 은메달을 획득하며 우리에게 환희-감동을 안겼던 종목. 3멤버는 스톤 대신 ‘철의 도시’ 광양에 걸맞게 철밥그릇으로 컬링에 나섰는데 평창동계올림픽 뺨치는 긴장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준영은 시작과 동시에 “모든 걸 다 걸겠어”라며 투지를 불태웠고 전지전능 신이 강림한 듯 능숙한 손목 스냅으로 연이어 테이크아웃을 기록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그는 철밥그릇을 정확히 하우스에 넣었고 김종민은 그의 밥그릇을 아웃시키기 위해 자신의 염원이 담긴 최후의 샷을 던졌지만 밥그릇은 완전히 빗나갔다.

 

데프콘 또한 매 순간 엎치락뒤치락하는 승부에 우열을 가리기 힘들자 “한일전 기분 같네”라며 혀를 내둘렀다. 하지만 순간의 틈을 노리던 그가 “영미~”를 외치며 철밥그릇을 던졌고 이는 정확히 정준영의 밥그릇을 하우스 밖으로 쳐내며 최후의 승리자로 등극했다.

 

특히 자신의 실패를 직감한 김종민은 급기야 데프콘에게 “형 내 거 좀 쳐주면 안 돼요?”라며 애걸복걸하는 것도 잠시 돌연 “으아~” 소리를 지르며 ‘앵그리 종민’으로 변신, 그의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이 안방극장에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철밥그릇 컬링 끝까지 흥미진진”, “밥그릇 컬링이라니 너무 웃기다”, “종민 바보 같은데 귀여워~ 뭐라도 좀 먹었으면 좋겠네. 불쌍하다”, “컬링 이게 뭐라고 이렇게 스릴있냐”, “철밥그릇 컬링. 게임 잘 만들었다”, “역시 정준영을 보면 될놈될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제작진들 웃음 터진 소리 왜 웃기지”, “역시 신바는 올패배해야 웃기지”, “신바 당귀비 재빠르게 주어먹는 막내 양귀비”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함께 하는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주말 예능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관련태그

1박2일  컬링  밥그릇  게임  복불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