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8.9℃
  • -강릉 10.5℃
  • 연무서울 7.8℃
  • 흐림대전 10.9℃
  • 구름조금대구 13.7℃
  • 구름조금울산 13.4℃
  • 구름조금광주 12.5℃
  • 구름조금부산 12.4℃
  • -고창 11.4℃
  • 맑음제주 14.7℃
  • -강화 8.5℃
  • -보은 9.7℃
  • -금산 10.6℃
  • -강진군 13.9℃
  • -경주시 13.6℃
  • -거제 12.9℃
기상청 제공

예능공작소



tvN '친절한 기사단' 마이크로닷과 뉴질랜드 절친 '벤'의 배부르고 즐겁고 뭉클한 하루


오늘(14일, 수) 저녁 8시 10분에 방송하는 tvN ‘친절한 기사단’ 4회에서 마이크로닷과 뉴질랜드 두 친구의 뭉클한 절친 스토리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윤소희와 한 팀을 이룬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에서 함께 학창 시절을 보낸 절친 두 사람을 손님으로 맞이했다. 친구 마이크로닷을 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두 사람을 ‘친절한 기사단’이 직접 찾아가 특별한 하루를 함께 한 것. 동갑내기 친구 네 사람은 빙어낚시에 나서며 좌충우돌 웃음을 선사했다.

 

오늘 방송에서 네 사람은 오락실부터 음식점까지 한국의 밤문화를 체험하며 색다른 추억을 만들어간다. 두 친구들은 마이크로닷의 학창시절 이야기를 폭로하며 윤소희와 함께 화기애애한 시간을 이어간다. 특히 친구 벤은 마이크로닷이 음악을 하기 위해 한국으로 떠났을 당시를 회상하며 “모든 것을 함께 나누었던 친구였기에 앞으로도 함께 하고 싶었는데 한국으로 떠난다 해 그리웠다”며 애틋한 속마음을 털어 놓는다. 이어 “지금은 마이크로닷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절친이기에 가능한 이야기로 마이크로닷을 뭉클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지난 방송에 깜짝 출연해 유창한 영어 실력과 폭풍 친화력으로 눈길을 끈 배우 고성희의 이야기도 이어진다. 고성희는 또래 프랑스 손님과 함께 하루를 보내며 과거 홀로 여행을 떠났었던 이유를 진솔하게 털어 놓으며 진심 가득한 시간을 보낸다.

 

한편,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과 마음의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하는 ‘친절한 기사단’ 4회는 오늘(14일, 수)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된다.

관련태그

친절한기사단  마이크로닷  마닷  낚시왕  마닷처럼먹으면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