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1.8℃
  • -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2.4℃
  • 대전 -1.2℃
  • 구름조금대구 0.1℃
  • 구름조금울산 2.6℃
  • 광주 -1.6℃
  • 맑음부산 2.9℃
  • -고창 -1.7℃
  • 흐림제주 3.6℃
  • -강화 -2.8℃
  • -보은 -3.0℃
  • -금산 -3.7℃
  • -강진군 0.1℃
  • -경주시 1.6℃
  • -거제 2.4℃
기상청 제공

스포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NBC 해설자 결국 해고 조치..사과는 커녕 묵묵부답


12일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에서 중계된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일본 식민지배를 미화해 구설수에 오른 해설자가 해고조치 당했다.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는 앞선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획식 중계 방송 중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이며 한국의 모든 발전 과정에 있어서 일본의 문화 및 기술, 경제가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라는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거센 놀란이 일자 NBC 앵커 캐럴린 마노는 현지 생방송에서 "평창올림픽 개회식 도중 우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한을 두고 ‘일본은 한국을 지배했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한다’는 발언을 했다. 한국인들이 모욕감을 느꼈음을 인정한다”고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문제의 발언을 한 조슈아 쿠퍼 라모는 아직까지 아무런 사과나 입장을 밝힌바 없으며 당초 그는 올림픽 기간 동안 해설을 진행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관련태그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NBC  망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