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9.0℃
  • -강릉 -6.1℃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4.0℃
  • 광주 -5.0℃
  • 맑음부산 -2.4℃
  • -고창 -5.8℃
  • 구름많음제주 2.0℃
  • -강화 -6.7℃
  • -보은 -13.3℃
  • -금산 -10.3℃
  • -강진군 -2.3℃
  • -경주시 -4.5℃
  • -거제 -1.5℃
기상청 제공

연예계 주간소식



'리턴' 끊이지 않는 진실 공방, 제2 제3의 목격자 제보 잇따라...누구 말이 사실??


드라마 '리턴'의 주연배우 고현정과 주동민 PD의 불화로 촬영이 잠정 중단된 것에 대해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의 서로다른 주장들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리턴'의 스태프라고 밝힌 한 사람은 온라인 커뮤티를 통해 "고현정과 주동민 PD 누구의 편도 들고 싶지 않다"라며, 배우 윤지민이 자신의 SNS를 통해 고현정의 현 상황을 공개하면서 여론이 고현정을 향해 기우는 것에 대해 "고현정이 윤지민씨를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정말 아니다 싶었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어 "현장에 패딩 돌리고 열악한 여건 개선하는 목소리 내온 정의로운 배우라고들 하시는데, 내가 원하는 건 옷이 아니고 어이없는 이유로 하루 종일 대기하다가 헛걸음질 하는 걸 안하는 것"이라며 "현장에 최소 100명이 있는데 주연 배우가 얼굴이 부어서 안 나온다고, 그냥 기분이 별로여서 안 나온다고, 그냥 아무 소식도 못 듣고 기다리기도 한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대중에게 빚진 일? 그런 배우가 대사도 안 외워서 드라마 핵심 중의 핵심인 법정신에 프롬프터 달라 그러냐. 이건 디스패치나 섹션TV연예통신 아이오케이(고현정 소속사) 가서 물어봐도 좋다"며 "변호인의 송강호처럼 롱테이크 찍는 거 바라지도 않는다. 최소한 책임감 있는 배우가 대사는 외워야 진정성 있는 연기가 될 것 아니냐. 그래 놓고 '대중에게 빚진 일'이라고 사진 찍는 건 정말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다 바보로 보이나?"라고 질타했다.


반면 또다른 스태프의 증언에 따르면 주동민 감독이 촬영 중 스탭들 앞에서 고현정 악플을 읽으며 무안을 주기도 하고 외모지적을 하기도 했으며 말싸움이 있던 당시 고현정의 빰을 때리려고 하기도 했다"라고 말해 누구의 이야기가 사실인지 진위여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태그

리턴  고현정  하차  주동민  불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