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3.6℃
  • -강릉 4.1℃
  • 흐림서울 -1.3℃
  • 연무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1.0℃
  • 맑음울산 4.1℃
  • 흐림광주 3.1℃
  • 맑음부산 6.0℃
  • -고창 1.9℃
  • 맑음제주 8.0℃
  • -강화 -1.4℃
  • -보은 -2.6℃
  • -금산 -1.2℃
  • -강진군 3.2℃
  • -경주시 1.1℃
  • -거제 5.6℃
기상청 제공


KBS2 ‘흑기사’, 김래원X신세경, 운명적 재회 이뤘던 슬로베니아에서 사별! 주연진 3人의 종영 소감까지~


‘흑기사’가 짙은 여운을 남기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BLACK KNIGHT)’(극본 김인영 연출 한상우 제작 n.CH 엔터테인먼트) 최종회가 13.9%(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가운데, 문수호(전생 이름 명소/김래원 분)가 불로불사의 삶을 살며 세상을 떠난 정해라(전생 이름 분이/신세경 분)를 홀로 그리워하는 모습으로 결말을 맺었다.

 

베키(장백희/장미희 분)를 떠나 보낸 수호와 해라는 노파가 된 샤론(최서린/서지혜 분)의 악행에서 벗어나고 박철민(김병옥 분)을 단죄하는 데도 성공했지만, 분이의 은반지를 녹여 만든 샤론의 칼에 찔렸던 수호가 불로불사의 존재가 되며 또 다른 시련에 봉착했다. 베키는 반지에 명소가 죽지 않길 바라는 소원을 담았던 분이, 즉 해라와 헤어지면 정상으로 돌아올지 모른다는 글을 남겼지만, 수호는 끝까지 해라의 곁에 있는 쪽을 택했다.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도 여전히 젊은 모습 그대로인 수호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백발의 노인이 된 해라와 함께 두 사람이 운명적으로 재회했던 슬로베니아로 향했고, 해라는 그 곳에서 조용히 눈을 감았다. 수호의 어깨에 기대어 숨을 거두는 해라의 모습과 “해라야, 기억해줘. 언제 어떤 모습으로 만나든, 다시 볼 수 없다고 해도, 널 끝까지 지켜주고 싶었던 흑기사가 있었다고. 그 사람 인생은 네가 있어서 가능했다고. 사랑해”라는 그리움 가득한 수호의 마지막 내레이션은 시청자들에게 먹먹함을 안기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와 관련 ‘흑기사’ 배우들이 종영 소감과 함께 10주 간 함께 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극 중 문수호로 분해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던 김래원은 “‘흑기사’는 판타지 소재뿐만 아니라 처음으로 사극 연기를 선보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새로운 도전이었다. 또한 문수호라는 역할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 감사한 작품이었고, 그런 만큼 문수호로 보낸 시간들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좋은 선배님, 후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즐거웠고, 특히 혹한의 날씨 속에서도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신 스태프분들께 진심으로 고생하셨다는 말씀을 꼭 전해드리고 싶다”라며 작품을 함께 한 출연진과 제작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마지막까지 ‘흑기사’와 문수호를 응원하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며 시청자들의 사랑에 감사를 전했다.

 

또한 신세경은 사극 연기부터 다른 인물에 빙의된 연기까지 소화해야 하는 쉽지 않은 캐릭터를 맡았음에도, 맞춤옷 입은 듯 정해라 캐릭터의 사랑스럽고 당찬 매력을 십분 살리며 많은 호평을 받았다. 이에 신세경은 “‘흑기사’와 해라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 말씀 드린다. 너무도 추운 날씨에 밤 잠 못 이루며 고생하신 스태프분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이렇게 다치지 않고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저는 잠깐 휴식을 갖고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다”라고 남다른 감회를 전한 한편, “감사하다! 다가올 설 연휴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란다”라는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매력적인 악역 샤론 역을 맡아 ‘인생캐’를 만났다는 평을 받은 서지혜는 “그동안 ‘흑기사’를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 샤론이라는 캐릭터를 만나 배우로서 색다른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었고, 많은 시청자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기에 뜻 깊은 시간들이었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으며, “함께 고생한 많은 선배님들과 동료 배우분들, 스태프분들 덕분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첫 선을 보인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을 받아들이는 순정파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8일 방송된 20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관련태그

KBS2  흑기사  종영  슬로베니아  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