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6 (금)

  • -동두천 -16.4℃
  • -강릉 -10.4℃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1.3℃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6.7℃
  • -고창 -10.0℃
  • 제주 -2.0℃
  • -강화 -16.3℃
  • -보은 -13.3℃
  • -금산 -11.3℃
  • -강진군 -7.2℃
  • -경주시 -10.5℃
  • -거제 -6.2℃
기상청 제공

스포츠



한국 테니스의 신화는 계속된다. 2018년 호주오픈 4강전 jTBC 생중계

JTBC가 한국 테니스의 신화로 남을 호주오픈 4강신화를 이뤄낸 정현의 4강전을 생중계한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 대회인 2018 호주오픈 남자 단식 4강 진출을 달성했다.
 
지난 24일 남자단식 8강에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 미국)에게 세트스코어 3대0으로 완승한 정현은 오늘 4강전에서 로저 페더러(2위, 스위스)를 상대한다. 페더러는 테니스 '황제'라는 호칭처럼 다른 수식어가 필요 없는 최고의 선수다. 메이저 대회 우승 19회로 현역 선수 중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 중이며 또한 호주오픈에서만 5회 우승했고, 2018년 이번 대회에서도 4강까지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아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 중이다. 특히 작년 2017년에는 만 35세 5개월의 나이로 역대 두 번째 최고령 호주오픈 남자 단식 우승 기록을 세웠다. 
 
정현은 페더러와 아직까지 한 번도 맞붙지 않았다. 객관적 전력에서는 페더러가 앞서지만, 정현의 상승세를 결코 가볍게 여길 수 만은 없다. 서로 다른 스타일의 두 선수가 어떤 경기를 펼칠지도 기대된다. 페더러는 정현과의 대결을 앞두고 “정현은 조코비치만큼 훌륭한 선수다. 특히 수비능력이 일품이다. 어떻게 상대해야 할지 고민해볼 것”이라며 정현을 높게 평가했다. 반면 정현은 “아직 대회가 끝나지 않았다. 상대에 개의치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침착하게 각오를 밝혔다.
 
정현은 대회기간 동안 경기를 거듭하며 성장 중이다. 이는 정현을 상대한 선수들에게서도 확인할 수 있다.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 독일)는 3라운드 패배 후 “오늘처럼만 경기하면 정현을 이길 상대는 별로 없을 것이다”고 했고, 노박 조코비치(14위, 세르비아)는 “정현은 벽과 같았다. 머지 않아 TOP 10에 진입할 것”이라며 치켜세웠다. 8강에서 만난 샌드그렌은 “정현은 빠른 시일 내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것”이라며 우승후보로 평가하기도 했다. 정현이 페더러를 꺾고 결승에 진출하면 마린 칠리치(6위, 크로아티아)와 카일 에드문드(49위, 영국) 경기 승자와 대결한다. 
 
정현과 페더러의 2018 호주오픈 4강전은 1월 26일(금) 오후 5시 10분부터 방송되며, JTBC와 JTBC3 FOX Sports 채널에서 동시 생중계 된다.

관련태그

뉴스인스타  호주오픈  정현  페더러